상단여백
HOME 정치
한일 외교장관, 백색국가 제외 전 '최종 담판'
전영신 기자 | 승인 2019.08.01 11:21

 

< 앵커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오늘 오전 태국 방콕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습니다.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열린 마지막 담판에서 양측이 이견을 좁힐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전영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아세안 외교안보포럼 참석차 태국을 방문하고 있는 강 장관이 오늘 오전 고노 외상을 만났습니다.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지난달 4일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이후 처음 만난 자리입니다.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는 법령 개정안을 각의에서 처리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어서 이와 관련해 어떤 논의가 있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강 장관은 고노 외무상에게 수출규제 조치 철회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작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강 장관은 회담에 앞서 "양국 관계가 파국을 맞아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현 상황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일본이 대화 자체를 거부했다는 점에서 이번에 외교장관 회담에 응했다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이렇듯 일본이 조치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기존 태도를 고수하고 있어, 자칫 입장차만 확인하고 갈등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내일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까지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예정돼 있어 폼페이오 장관이 한일 갈등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설지 여부도 주목됩니다.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