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주택담보대출금리 2.74%...2년 10개월 만에 ‘최저’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7.31 12:52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개월째 하락해 2년 10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를 보면, 지난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74%로 5월보다 0.19%포인트 내렸습니다.

이는 2016년 11월 3.2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하락 폭은 지난 2015년 3월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컸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과거에 승인된 고금리 대출분 소멸과 금리 인하 등의 영향으로 낙폭이 컸고, 은행채 등 주요 지표금리가 떨어지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 역시 연 3.49%로 5월보다 0.13%포인트 내렸습니다.

한은은 기준금리 인하 효과도 있고 추세적으로 7월에도 대출금리 하락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