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아시아나, 일본 노선 축소 운항…정원 적은 기종 투입
BBS NEWS | 승인 2019.07.30 20:05

대한항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일본여행 거부 운동으로 일본 여객이 줄어들자 관련 노선 운항을 축소하기로 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늘, 9월 중순부터 서울에서 출발하는 후쿠오카와 오사카, 오키나와 노선에 투입하는 항공기 기종을 A330에서 A321이나 B767로 변경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동안은 일본 주요 노선에 최대 2백90여명을 태울 수 있는 A330을 투입했지만, 앞으로는 이보다 정원이 적은 백74석과 2백50석 규모의 A321과 B767 기종을 쓰겠다는 계획입니다.

앞서 대한항공도 오는 9월부터 부산에서 삿포로간 노선 운항을 중단하고, 다른 일본 노선에도 투입 항공기를 소형기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