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밀양에서 신생아 버린 친모 붙잡혀홀로 출산한 뒤 담요에 싸서 버려… DNA 검사 결과 일치
황민호 기자 | 승인 2019.07.26 15:20
 

< 앵커 >

경남 밀양에서 갓 태어난 아기를 버린 비정한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아기를 버린 여성은 몸이 좋지 않고 아기를 더 이상 키울 수 없어 이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부산BBS 황민호 기자입니다. 

 

< 기자 >

경남지방경찰청이 오늘(26일) 영아유기 혐의로 40대 여성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10일 밀양시내 한 주택 헛간에 갓 태어난 자신의 아기를 분홍색 담요에 싼 채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여성은 아기를 유기하기 전날인 9일 오후 6시쯤 본인의 집 화장실에서 혼자 아기를 출산하고 하룻밤을 잔 뒤 다음 날 버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산부인과를 탐문 수사 하던 중 지난 25일 이 여성을 용의자로 특정하고 여성이 탄 차량이 범행 현장 주변을 출입한 사실을 확인해 곧바로 DNA 긴급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어 이 여성이 아기의 친모가 맞다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의 말입니다. 

[인서트/경찰 관계자] 

[다 인정하고 자기가 그랬다고, 인정하고 죄책감이 있어서 울었다...]

이 여성의 남편은 자신의 부인이 임신한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해당 여성이 호리호리한 체형으로 주위에서 임신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다른 여성을 피의자로 입건했지만 DNA 검사 결과 지난 18일 친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전면 재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여성은 순순히 혐의를 인정했지만, 우울증 등에 따른 정신이상으로 자백을 한 것으로 경찰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인서트/경찰 관계자] 
그때 우울증 약을 먹고 있었고, 연극성 성격장애인가 그런 의심이 된다는 얘기가 있었거든요. 거짓말을 지어낸거죠. 자기가 한 것 처럼...

아기는 유기 하루 뒤인 11일 오전 7시쯤 몸 곳곳에 벌레 물린 자국이 있는 채로 헛간 주택에 사는 할머니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할머니는 다른 주민들과 함께 아기를 씻긴 뒤 119에 신고했고 아기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6일 동안 입원한 뒤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습니다.

BBS NEWS 황민호입니다. 

황민호 기자  acemino@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