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조희연 "자사고 정책적 유효기간 끝나...자사고·특목고 폐지 공론화하자"
BBS NEWS | 승인 2019.07.17 15:53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자율형사립고의 유효기간이 끝났다면서 "자사고와 외국어고 등 특수목적고 존폐 여부에 대해 공론화를 진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조희연 교육감은 오늘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될 학교를 비롯한 일반고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가 학생선발권과 교육과정 운영의 자율성을 활용해 입시전문기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많은 시민이 소수의 부유한 아이를 위한 입시교육을 하는 학교를 유지해야 하는지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교육부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상 자사고 지정·운영 근거를 삭제해 자사고라는 학교 유형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초중등교육법령을 개정할 의지가 없다면 국가교육회의에서 자사고와 외고 폐지여부에 대한 공론화를 진행하자"고 제안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ddd 2019-07-18 13:07:36

    내로남불.. 자기자식들은 전부 졸업하고...남의 자식이 다니는건 못보겠다...왜이러시나...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