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당청 "日경제보복에 '범정부적 대응'...가용 자원 총동원"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7.16 19:17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범정부적으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기로 했습니다.

당청은 오늘 국회에서 '일본 경제보복 대책 연석회의'를 열고 "대체 수입선 확보 등 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번 일이 한국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청은 또, 일본의 수출규제 배경에 한일 과거사 문제와 한국 경제 발전에 대한 견제, 남북관계 진전과 동북아 질서 전환 과정 등이 복합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장기화는 한일 양국 모두의 미래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으며, 앞으로 일본의 추가 조치 등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아울러 조속한 사태 해결을 위해서 일본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외교 협상, 국제 공조를 위한 다각적 노력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