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주 시민의날 행사서 무슨 일이…여‧야‘으르렁’- 충북선 철도 고속화 동충주역 신설 문제 두고‘입장차’
김정하 기자 | 승인 2019.07.15 16:35
지난 8일 충북 충주문화회관에서 열린 충북선 고속화철도 동충주역 유치 시민결의대회에서 추진위원회 김병태·홍석화 부위원장이 결의문을 읽고 있다.(사진제공 충주시)

 

충북 제천지역에 이어 최근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동충주역 신설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충주지역에서 커지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충주지역 여‧야가 동충주역 신설에 대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청주BBS 김정하 기잡니다.

 

사건의 발단은 이달 8일 열렸던 충주 시민의 날 행사.

이날 메인행사는 동충주역 유치 범시민결의대회였습니다.

지역정가선 이날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천명숙 시의원이 행사를 준비한 공무원들에게 반말과 욕설을 퍼부으며 행사 진행을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어 지난 14일 자유한국당 소속 조길형 충주시장은 한 행사장 축사에서 천 의원의 일을 염두한 듯 “앞으로 동충주역을 방해하는 세력은 응징하겠다”고 엄포를 놓으며 갈등에 불을 지폈습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조 시장에게 이번 발언 취지를 공식 질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최근 충주지역 여‧야가 반목하고 있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이시종 충북지사의 강원과 호남을 잇는 강호축 건설사업 핵심 공약 중 하나로, 충주지역민들은 올 초 이 지사에게 “이 철도의 노선 가운데 동충주역을 만들어달라“고 건의한 바 있습니다.

조 시장 역시 “정부와 충북도의 예산이 부족하다면 충주시가 예산을 직접 보태겠다“고 공언하면서 지역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는 상황.

민주당 충주지역위는 조 시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충주지역위가 동충주역 신설을 무기로 내년 총선 전에 여론을 모으는, 정치쟁점화를 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입장 속에서 조금은 과격하긴 했지만 천 의원의 행동이 불거진 것이라는 겁니다.

실제로 일각에선 동충주역 신설의 실현 여부를 떠나 유치 추진 자체가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공산이 크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총선을 9개월 여 앞두면서 동충주역 신설 문제가 내년 충주선거구 총선 최대 이슈가 될 전망입니다.

BBS 뉴스 김정하입니다.

김정하 기자  gizau@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