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 관악구, 산사태 취약지역 19곳 사방사업 실시
배재수 기자 | 승인 2019.07.08 16:59
서울 관악구 대학동의 성주암 계류 정비 모습. 사진제공=관악구.

서울 관악구가 본격적인 여름 장마철을 앞두고 산사태를 막기 위한 사방사업을 마무리했습니다.

관악구는 올해 국.시비 17억 원을 투입해 관악산 일대 등 산사태취약지역 19개소에 대한 사방시설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방사업이란 황폐지를 복구하거나 산지 붕괴, 토석 나무 유출, 모래 날림을 막기 위해 공작물을 설치하거나 식물을 식재해 산사태로부터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사업입니다.

구 관계자는 “사방사업과 함께 산사태 재난대피 훈련도 실시해 재난 대응체계를 재정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