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일본,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이어 국내 금융시장 영향 가능성
BBS NEWS | 승인 2019.07.07 09:01

국내에 풀린 일본계 은행의 자금이 20조원을 넘어서고, 일본계 자금의 상장주식 보유 물량도 12조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말 기준 미쓰비시파이낸셜그룹(MUFG) 등 일본계 은행의 국내 총여신은 21조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는 외국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 규모인 77조9천억원의 27.1%에 달하는 것으로, 중국계 은행(34.3%)에 이어 두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국내 일본계 자금은 국내 은행과 기업, 한국에서 활동하는 일본계 기업들이 활용하고 있으며, 일본의 보복조치가 이어질 경우 국내 금융시장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일본계 은행이 당장 움직이지 않겠지만 일본의 수출규제는 한국의 금융시장에도 서서히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금융업계는 주식시장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의 비중이 크지 않은데다 일사분란하게 움직일 가능성이 작아, 일본의 영향력이 제한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