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트럼프 방한 앞두고 원폭피해 단체들, 28일 ‘원폭 가해책임 규명’ 기자회견
박영록 기자 | 승인 2019.06.25 13:04

한국 원폭2세 환우의 쉼터인 ‘합천평화의 집’을 비롯한 원폭피해자 관련 단체와 반핵단체들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 앞에서 ‘원폭 가해책임 규명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참여 단체는 (사)한국원폭피해자협외, 한국원폭2세환우회, 한국원폭피해자후손회, 합천평화의집,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한일반핵평화연대 등입니다.

이들 단체는 “원폭피해 74주년이 다되도록 원폭 가해에 대한 책임 인정과 실태조사,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피해자들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미국 정부는 1945년 8월 6일과 9일,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을 투하하여 전쟁원인과 발발 책임과는 전혀 관련이 없이 강제징용 등으로 히로시마, 나가사키에서 삶을 영위하고 있는 한국인 등 무고한 시민들을 핵실험으로 대량학살하고 지금까지 어떠한 입장도 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 정부는 최소한 인도주의적 차원에서라도 당시 무차별적으로 인류를 학살한 잔학한 행위를 핵피해자들에게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