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3년 전 정준영 담당 경찰관, 봐주기 수사…검찰 송치
BBS NEWS | 승인 2019.06.13 14:08

가수 정준영이 지난 2016년 여자친구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입건됐을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이 사건을 부실하게 처리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유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등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A 경위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씨의 변호사 B씨도 직무유기 공범과 증거은닉 혐의로 함께 송치됐습니다.

A경위는 정준영이 여자친구로부터 고소당했을 당시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고 범행 영상 확보 없이 정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해 당시 동영상 유포 여부가 제대로 수사되지 않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변호사 B씨는 A경위와 짜고 경찰에 '정씨의 휴대전화가 사라져 데이터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허위 확인서를 제출한 뒤 휴대전화를 자신의 사무실에 숨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경위는 정준영이 경찰조사를 받을 당시 B씨에게 "휴대전화를 분실한 것으로 쉽게 하면 될 것"이라며 증거은닉을 먼저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