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배임‧배임수재’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징역 5년 확정
BBS NEWS | 승인 2019.06.13 11:13

회사에 거액의 손해를 끼치고 수억 원대 뒷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된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 사장에게 징역 5년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오늘 업무상 배임과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 전 사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남 전 사장은 홍보대행업체 대표 박수환 씨에게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 대한 연임 로비를 부탁하고 대가로 21억 원을 준 혐의와 오만 해상호텔 사업 자금을 11억 원 가량 부풀린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또 2009회계연도 영업이익을 실제보다 3천108억 원 부풀리고, 2010년 삼우중공업을 시가보다 비싸게 인수해 대우조선해양에 125억 원 대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았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