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정밀 수색에도 추가 실종자 발견 못해…우리 구조대 투입 예정
조윤정 기자 | 승인 2019.06.13 11:07

 

헝가리 경찰이 지난 11일 인양된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 대해 정밀 수색을 벌였지만 추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오후부터는 우리나라 구조대가 직접 선실에 투입돼 다시 한 번 정밀 수색 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조윤정 기잡니다.

 

침몰 13일 만에 인양됐던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 대한 헝가리 당국의 정밀 수색에서도 추가 실종자가 끝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헝가리 경찰이 수색견을 동원해 선실 내부를 정밀 수색했지만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헝가리 경찰은 지난 11일 인양 직후 수색을 시도했지만, 쌓인 토사물과 선체 내 전류가 흐를 우려 때문에 정밀 수색에 나서지 못했었습니다.

따라서 정밀 수색이 본격 실시되면 실종자가 추가 발견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일단 헝가리 경찰의 수색에서는 발견된 추가 실종자는 없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헝가리 정부는 우리 시간으로 오늘 오후 4시부터 우리 정부 대응팀의 선체 내 수색을 허용했습니다.

앞서 헝가리 정부는 "법리 검토를 먼저 해야 한다"며 우리 대응팀의 수색을 막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헝가리 정부의 수색 허가 결정이 남에 따라 우리 구조대는 선실에 직접 들어가 정밀 수색을 다시 한 번 펼칠 계획입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후 침몰 현장에서 하류로 약 110㎞ 떨어진 뵐츠케에서 아시아인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만약 이 시신이 허블레아니 탑승객으로 확인되면, 실종자수는 네 명에서 한 명 줄어 세 명이 됩니다.

BBS 뉴스 조윤정입니다.

조윤정 기자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