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4월 경상수지 6.6억달러 적자...5월에는 흑자전망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6.05 11:33

반도체와 철강제품 등 수출 부진의 여파로 지난달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 잠정치를 보면 지난달 경상수지는 6억6천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습니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입니다.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상품수지는 56억7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40% 이상 감소했고, 수출도 483억 달러로 1년 전보다 6.2% 줄었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의 부진 등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이라면서 “배당시즌이 지난 5월에는 경상수지가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