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올해 1분기 성장률 -0.4%로 하향 조정...10년 만에 최저
권송희 기자 | 승인 2019.06.04 08:49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경제가 역성장하면서 성장률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민소득’ 잠정치를 보면 1분기 실질 GDP 즉, 국내총생산은 4백55조 8백10억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4분기 성장률 0.9%보다 –0.4%를 기록한 것이며,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 –0.3%보다 0.1%포인트 하락한 것입니다.

전기대비 - 0.4% 성장은 2008년 4분기 -3.2% 이후 10년여년만에 최저치입니다.

경제 활동별로 보면 제조업은 컴퓨터와 전자·광학기기 중심으로 전기 대비 2.2% 감소했습니다.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이 줄어 1.0% 감소세를 보였지만 서비스업은 정보통신업 등을 중심으로 0.8% 증가했습니다.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나 이자, 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국민총소득, 즉 GNI는 4백52조 6천32억 원으로 전기 대비 –0.3%를 기록했습니다.

 

 

 

권송희 기자  songhee.kwon@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