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정상 통화유출 논란..."정상적 의정활동" VS "국익 유출"
김연교 기자 | 승인 2019.05.24 11:29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 논란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정상적인 의정활동이었다면서 고교후배 외교관으로부터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입수한 강효상 의원을 감쌌습니다. 

김재경 의원은 "심각한 비밀을 누설한 것 같지 않다"면서 "어떤 것이 외교적 신뢰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는지, 청와대가 놀라는 모습이 이해가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우 의원도 "국회의원은 국익을 우선해 의정활동을 하게 돼 있다"며 "추측컨대 굴욕적인 외교나 문제인 정권의 여러 실정을 바로 잡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상간 통화 내용 유출은 심각한 외교적 문제라며 자유한국당을 압박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통화 유출을 넘어서 국익을 유출한 문제"라며 "당으로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적극적으로 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외교관이나 야당이 대통령과 다른 국가 정상의 통화내용을 사회에 막 공개해버린다면 중요한 얘기를 할 수 있겠냐"고 꼬집었습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사실상 간첩행위와 다를 바 없다"면서 "외교안보 문제 만큼은 당리당략을 떠라 국익을 최우선 가치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강효상 의원은 3급 비밀로 분류되는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고교후배 외교관으로 부터 입수한 뒤 공개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