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노무현을 만나고 기억한 시간'...'10주기 추도식' 엄수미국 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초상화 선물...봉화산정토원, 추모법회도
박영록 기자 | 승인 2019.05.23 18:52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화마을 대통령묘역 일원에서 엄수됐습니다.

올해는 재임 중 여러 차례 회담을 통해 친분을 쌓았던 미국 부시 전 대통령이 참석해 노 대통령을 기렸습니다.

부산BBS 박영록기자가 보도합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특설무대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는 미국의 부시 전 대통령 모습.

대통령묘역 옆 생태문화공원에 1만여명이 운집했습니다.

지역주의를 넘어 국민통합을, 사람사는 세상을 바랬던 노무현 대통령을 만나고, 기억하기 위해섭니다.

특히, 올해는 참여정부 시절 한·미자유무역협정, 이라크파병 등 굵직한 외교현안을 함께 논의했던 미국의 부시 전 대통령도 참석해 노 대통령을 추모했습니다.

[인서트/조지 W. 부시/미국 43대 전 대통령]
저는 노 대통령님을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 대통령님을 생각했습니다. 친절하고 따뜻하신 노 대통령님을 생각했습니다. 저는 그리고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습니다. 오늘 저는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한국을 넘어 북에게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직접 그린 노무현 대통령의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하는 부시 전 대통령 모습.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를 만나 자신이 직접 그린 노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하며 위로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모습.

추도식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 국회의원들, 참여정부 인사 등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노 대통령을 기렸습니다.

노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국회의장은 추도사를 읽던 중 고인에 대한 그리움에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인서트/문희상/국회의장]
60대 시절 대통령님과 함께 했던 이 문희상이가 70중반의 노구가 되었습니다. 10년 만에 대통령 앞에 서서 이렇게 말씀드릴 기회를 얻게 됐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보고 싶습니다. 존경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갈 길은 멀지만, 노 대통령이 못다 이룬 그 길을 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인서트/이낙연/국무총리]
대통령님께서는 생전에 스스로를 봉화산 같은 존재라고 표현하셨습니다. 연결된 산맥이 없이 홀로 서있는 외로운 산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나 보십시오. 대통령님은 결코 외로운 산이 아니십니다

23일 오전 봉화산정토원에서 봉행된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법회' 모습.

이날 노무현재단의 공식추도식에 앞서, 봉화산정토원에서는 조계종 전 총무원장 의현스님, 전 포교원장 혜총스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법회가 엄수됐습니다.

[인서트/선진규/봉화산정토원 원장]
이곳에는 돌아간 영가를 위해서 고인을 위해서 명복을 빌고 있는 곳이고, 저 밑에는 살아있는 사람들이 슬픔을 놓는 곳이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참배모습.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과 추모법회는 대통령을 떠나보낸 슬픔을 내려놓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노무현의 가치'를 되새기는 시간으로 마무리됐습니다.

BBS뉴스 박영록입니다.

박영록 기자  pyl1997@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