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미사일'에도 정부, 대북식량지원 강행..."국제기구 800만 불 공여"
박준상 기자 | 승인 2019.05.17 17:49

 

청와대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을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에 8백만 불, 우리 돈 95억여 원을 공여할 계획입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청와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상황에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추진합니다.

청와대는 오늘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를 통해 국제기구에 8백만 불, 우리돈 95억여 원 공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기구와 유니세프에 제공되는 공여금은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지원, 의료지원 사업에 사용될 전망입니다.

우선 긴급한 데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건데, 인도적 지원만큼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입니다.

다만,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구체적인 계획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2주년 대담에서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북한이 무력시위에 나선 이상, 국민의 공감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인도적 차원의 식량 지원 문제는 안보 사항과 관계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북한은 ‘같은 동포’라면서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전례 없는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량은 136만 톤. 전체 인구의 40%, 1010만 명이 긴급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최근 정토회 법륜스님의 옥수수 지원 등 불교계에서도 국제사회의 정치적 문제와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안은 분리해서 봐야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