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단독] "스님을 범죄인으로"...유튜브 영상물 논란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5.13 18:51

 

불교를 비하하고 스님을 조롱하는 영상물이 인터넷 유튜브 공간에 시리즈로 올라오며 주목받고 있어 파장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해당 영상물 중에는 종교간 갈등을 부추기는 내용도 담겨 있어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영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ㅅ' 유튜브 채널 캡쳐 화면.

 

유튜브 공간에서 8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채널에 올라온 동영상입니다.

['ㅅ' 유튜브 채널: 안녕하십니까? 지나가던 스님인데 혹시 물 한잔만 베푸실 수 있겠습니까?]

스님 행색을 한 남성은 집주인이 물을 가지러 간 사이 시계와 지갑 속 돈을 훔칩니다.

이를 본 A 여성이 스님을 도둑으로 몰아세우기 시작합니다.

[A 여성: 그 스님이 내가 화면으로 봤는데 지갑 훔쳤어요. 빨리 잡아요.]

두 명의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절도 상황을 설정해 현장을 목격한 일반인의 반응을 엿보는 몰래 카메라 형식의 콘텐츠입니다.

'범죄 현장 포착'이란 이 제목의 해당 영상물은 230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또 다른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미친 스님 몰카'란 제목의 동영상입니다.

이번에도 한 남성이 승복을 입고 나와 스님을 비하하는 발언을 쏟아냅니다.

['ㅂ' 유튜브 채널: 네 저 룡 스님입니다. 기억이 안 난다니요. 어제 나이트클럽 룸 잡은 거 돈을 나눠서 내기로 했잖아요. 스님께서 시바스리갈 아니면 안 드신다고... 입금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웃 종교인들이 서로 비방하는 상황을 연출해 종교간 갈등도 조장합니다.

['ㅂ' 유튜브 채널: 아니 다름이 아니라 그 목사가 저한테 자꾸 민머리, 대머리, 빡빡머리라 놀려서 야 이X 그럼 나랑 현피('현실'과 '플레이어 킬' 합성어) 한 번 뜨자 이러니까 알겠대요.]

조회 수 59만을 기록한 이 영상은 부처님오신날을 한 달 앞둔 지난 4월 해당 유튜브 채널에 게시됐습니다.

일반인들의 정신적 멘토 역할을 하는 성직자들이 10대 청소년들이 가장 애용하는 유튜브 공간에서 희화화되고 비웃음거리로 전락했습니다.

[김관규 교수/동국대 신문방송학과: 사회 전체에 갈등을 조장하고 특정 집단에게 어떤 공격적인 표현을 함으로써 그 집단이 사회적으로 나쁜 이미지를 갖게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점에서는 일단은 그 공간에서 활동하는 유튜버들이 조금 자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종교와 종교인을 비하하는 콘텐츠는 자극적인 것을 추구하고 사회적 통념을 벗어나려하는 젊은층의 인터넷 소비문화에 파급 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상겸 교수/동국대 법학과: 종교 간의 갈등이나 분쟁을 유발시키는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유튜브에 올리는 것은 사실은 범죄 행위와 다름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온라인과 모바일의 대세로 떠오른 유튜브에서 자신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1인 크리에이터가 유망 직종으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이에 걸맞은 인식 수준을 갖추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일이 시급해졌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