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최선희 "미국 셈법 바꿔야 비핵화 가능"...폼페이오 비난
BBS NEWS | 승인 2019.04.30 19:45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변함이 없지만, 미국이 입장을 바꿔야 한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최근 발언을 비난했습니다.

최선희 제1부상은 조선중앙통신 인터뷰에서 "비핵화 의지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미국이 현재의 셈법을 바꾸고 입장을 재정립하는 조건 하에서만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이 운운하는 이른바 '경로변경'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미국만의 특권이 아니며 마음만 먹으면 우리의 선택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최 제1부상은 "우리가 제시한 시한부 안에 입장을 재정립하지 않는 경우, 참으로 원치 않는 결과를 보게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올해 말까지 시한부를 준 의미를 새기고 향후 경로를 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언론 인터뷰에서 향후 비핵화 협상 전망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느냐 여하에 달려 있다"며 북한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협상이 실패한다면 그때 가서 우리는 분명히 경로를 변경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