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네트워크
불법 주정차 극심 제주, 29일 시민신고제 본격 운영
고영진 기자 | 승인 2019.04.25 18:38

[앵커] 다음은 전국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제주 지역 연결하겠습니다. 제주BBS 고영진 기자와 함께 하겠습니다. 나와 계시죠?

[기자] 네. 제줍니다.

[앵커] 오늘은 어떤 소식인가요?

[기자] 세대당 차량 보유 대수가 전국 최고인 제주지역의 불법 주정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시민신고제’가 본격 운영된다는 소식입니다.

[앵커] 시민신고제요? 전국적으로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데 제주에서는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우선 시민신고제는 시민들이 불법 주정차를 발견한 경우 같은 위치에서 1분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 이상을 ‘생활불편신고 앱’이나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신고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첨부사진을 증거자료로 인정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입니다.

신고대상은 기존에 운영되던 주정차 금지구역을 포함해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4대 절대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한 소화전 5m이내와 교차로 모퉁이 5m이내, 버스정류소 10m이내, 횡단보도 등입니다.

[인서트1]

이상철 제주시 교통행정과장의 말입니다.

[제주시에서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4월 29일부터 4개 불법 주정차 위반 주민신고제를 운영할 예정에 있습니다. 소화시설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주변, 횡단보도에는 차량을 24시간 비워주시길 협조 부탁드립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행정예고를 마쳤고 오는 29일부터 시민신고제를 본격 운영할 계획입니다.

[앵커]그렇군요. 제주지역 불법 주정차 문제가 전국 최고라는 얘기가 있던데 그렇게 심각합니까?

[기자]네, 그렇습니다. 제주는 관광도시라는 특성상 렌터카 이용객들이 많은데요, 이 렌터카들이 도내 곳곳을 주행하면서 관광지나 숙박업소 주변에 불법으로 주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한라산을 등반하기 위해 많은 등반객이 찾는 관음사 코스 주변과 성판악 코스 일대는 주말이면 주차장을 방불케 할 만큼 불법 주정차가 극심합니다.

이에 제주도내 불법 주정차 단속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최근 3년간 불법 주정차 단속 실적을 보면 2016년 12만3천여건, 2017년 16만5천여건, 지난해 18만6천여건 등으로 매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앵커]제주가 하루 이틀 관광객이 모이는 곳도 아닌데 불법 주정차가 갑자기 문제가 된 데는 다른 이유도 있는 거 같은데요?

[기자]제주는 유입인구와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차량 또한 가파른 속도로 늘었는데요, 역외세입차량을 제외한 제주도 등록 차량 수는 2016년 35만여대, 2017년 37만여대, 지난해 38만여대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올해 현재 등록대수는 38만5천376대인데요, 지난 3월말 기준 제주도 인구가 69만3천여명인 점을 감안하면 제주도민 2명 중 1명 이상은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는 셈입니다.

특히 세대별 차량 보유 대수는 1.91대로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차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반면, 도내 주차장 면수는 지난해 기준 37만7천여면으로 제주지역을 운행하는 차량 숫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나만 편하면 된다’식의 성숙하지 못한 시민의식도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인서트2]

강성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부위원장의 말입니다.

[최근 수년간 제주지역에 차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많이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이에 따른 주차면수는 매우 부족한 상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행정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합니다]

[앵커]불법 주정차, 참 여러 가지 문제를 유발 할 텐데요?

[기자] 맞습니다. 불법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소방차 진입이 늦어져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다들 기억하실 텐데요.

이런 불법 주정차 차량이 위급상황에 긴급차량 소통을 막아 최악의 상황을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아울러 교차로나 횡단보도 등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으로 인한 교통사고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만큼 이번 기회에 불법 주정차를 근절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앵커] 오늘 소식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기자] 제주BBS 고영진 기자였습니다.

고영진 기자  yasab6@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