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김정은 "오지랖 중재자 행세 말라"에 답할 듯
김호준 기자 | 승인 2019.04.15 11:37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부터 7박8일 일정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하기에 앞서 김정은 위원장의 시정 연설 등에 대한 입장을 포함해 비핵화 논의 진전을 위한 외교정책 구상을 오늘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에 대한 언급도 나올 지 주목됩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의지를 확인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궤도에 오르도록 김정은 위원장과 소통하겠다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있을 지도 관심입니다.

이전에 특사로 북한을 다녀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유력하게 거론되지만 북미협상 재개 여부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란 점을 감안하면 이낙연 국무총리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좀 더 무게감있는 인사가 후보군에 올라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3차 북미회담 재개 의지를 밝히면서 우리 정부를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당사자가 돼야 한다"며 비판했습니다.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 추진되지 못한 데 따른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겁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남한 당국이 진실로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통일의 길로 나아갈 의향이라면 말로써가 아니라 실천적 행동으로 진심을 보여주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을 향해선 북미대화 시한을 연말로 잡고 태도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빅딜을 고수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편들어달라고 압박하는 김 위원장 사이에서 깊은 고민에 빠진 문 대통령이 잠시 뒤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 주목됩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