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2017년 포항 지진은 지열발전이 원인...고압의 물이 단층대 활성화해 본진 촉발”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3.20 11:41

이강근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장이 20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역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 앵커 >

2017년 11월 경북 포항에서 발생했던 5.4 규모 지진의 원인은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진행된 지열발전 실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포항지진과 지열 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조사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양봉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한 해외조사위원회는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해외조사위는 오늘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 주변에서 이루어진 활동과 그 영향 등을 자체 분석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 지진은 경주 지진에 이어 지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으로 역대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지진입니다.

포항지진과 관련해 정부는 지진 발생 4개월 뒤인 지난해 3월부터 지질학회를 중심으로 한 국내조사단과 해외조사위원회로 구성된 정부조사연구단을 발족하고 1년동안 지진의 원인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를 해왔습니다.

그간 포항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지진’이라는 의견과, 자연 발생적인 것이라는 의견이 첨예한 대립을 이뤄왔으나 오늘 발표로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지진인 것으로 결론지어졌습니다.

한편 포항시민 300여명은 조사단의 발표를 앞두고 지진의 정확한 원인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한 유발 지진이라는 결론이 나옴에 따라 앞으로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정부 상대 소송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BBS뉴스 양봉모입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