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투자이민 영주권 취득...중국인이 대부분
BBS NEWS | 승인 2019.03.16 09:08
제주 부동산에 몰린 중국 투자자들

투자이민으로 우리나라 영주권을 취득한 외국인의 대부분이 중국인으로 나타났습니다.

IOM이민정책연구원이 지난해 말 발간한 '한국의 이주동향'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7년까지 국적별 영주권을 취득 사례를 보면, 중국이 162건, 93%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나머지 8건은 캄보디아(3건)와 홍콩(2건), 미국(2건), 노르웨이(1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이민투자자의 90% 이상이 중국인임을 고려하면 이민투자자의 증감은 중국 정치경제환경에 좌우된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여기엔 2017년 국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인해 한중 관계가 급속히 나빠진 데다 중국 내에서도 외환관리가 엄격해진 배경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