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차 북미정상회담
북미 만찬, 미측 폼페이오-멀베이니, 북측 김영철-리용호 배석
BBS NEWS | 승인 2019.02.27 17:49

(하노이 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교 만찬 배석자가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으로 확정됐습니다.

미 백악관은 오늘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미가 공동 주최하는 오늘 밤 친교 만찬(social dinner)이 메트로 폴 호텔에서 열릴 것"이라며 이같이 배석자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앞서 백악관은 어제 이번 만찬이 북미 정상에 더해 양쪽에서 '2+2'로 배석하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번 만찬은 북미 정상과 양측에서 2명씩 배석하는 '3+3' 형식으로 열리게 되며, 통역자 1명씩이 추가로 참석합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