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낙태 2017년 5만건 추정…12년전보다 85% 감소보사연, 1만명 '인공임신중절 실태조사'…성경험 여성 10명중 1명 낙태 경험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2.14 15:34
인공임신중절 추정건수 및 인공임신중절률 (단위: 건, 천 명당 건)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정부가 인공임신중절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2017년 한 해 동안 약 5만건의 낙태가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는 12년 전 조사 때보다 85% 줄어든 수치입니다.

또 성 경험이 있는 여성 약 10명 가운데 1명, 임신한 여성 5명 중 1명꼴로 인공임신중절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인공임신중절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2018년 9월 20일부터 10월 30일까지 만 15∼44세 여성 1만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보사연에 따르면 2017년 인공임신중절률은 4.8%로, 한해 시행된 인공임신중절은 약 4만9천764건으로 추정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인공임신중절 당시 콘돔, 자궁 내 장치 등의 피임방법을 사용한 비율은 12.7%에 불과했습니다.

질외사정법·월경주기법과 같은 불완전한 피임방법은 47.1%, 피임하지 않은 비율은 40.2%로 나타났습니다.

인공임신중절 이유로는 '학업, 직장 등 사회활동에 지장이 있을 것 같아서'가 33.4%로 가장 많았고 '경제 상태상 양육이 힘들어서' 32.9%, '자녀계획' 31.2% 등도 주된 이유로 꼽혔습니다.

응답자 가운데 성 경험이 있는 여성은 7천320명(73%), 임신 경험이 있는 여성은 3천792명(38%)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공임신중절을 경험한 여성은 756명으로 성 경험 여성의 10.3%, 임신 경험 여성의 19.9%를 차지했습니다.

인공임신중절 횟수는 1∼7회로 평균 횟수는 1.43회로 나타났습니다.

방법은 수술이 90.2%(682명)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수술 시기는 평균 임신 6.4주로 대부분 임신 초기였습니다.

응답자들은 인공임신중절과 관련해 국가가 해야 할 일로 '피임·임신·출산에 대한 남녀 공동책임의식 강화'(27.1%)를 1순위로 꼽았고, '원하지 않은 임신을 예방하기 위한 성교육 및 피임 교육'(23.4%) 등에 대한 정책 요구도 나타났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