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도-IBK기업은행, 200억 규모 ‘일자리 플러스 자금’ 특별지원
김종렬 기자 | 승인 2019.02.14 15:21
   
▲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이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오늘(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IBK기업은행과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도내 중소기업을 공동으로 지원·육성하기로 했습니다.

경북도와 IBK기업은행은 2017년 1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해 저리(1.1%p이상 감면)로 운영자금을 지원해 왔습니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들의 호응도를 반영해 100억원을 추가 조성해 총 200억원 규모의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운영합니다.

지원대상은 도내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과 우수 기술력 보유 기업 등 입니다.

일자리 창출 기업뿐만 아니라 고용 예정기업에게도 금리감면 혜택을 지원해 일자리 창출에 보다 매진할 수 있도록 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경북도는 설명했습니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최대 5억원까지 융자 지원하며, 기업의 신용도 등을 반영해 산출되는 은행 여신금리에서 1.35%p를 기본으로 감면해 지원합니다.

기업의 거래기여도, 담보 등을 반영해 은행 내규 등에 따라 최대 1.4%p까지 추가로 감면 지원 받을 수도 있습니다.

아울러 자금을 지원받은 고용 예정기업은 기업은행 취업포털(I-ONE JOB)을 통해 정규직 채용 시에는 1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받습니다.

또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의 신규 채용 취업자에게는 1인당 30만원의 ‘취업 성공 축하금’을 지원하는 등 추가 혜택도 주어집니다.

경북도와 IBK기업은행은 이번 지원사업을 오는 25일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입니다.

일자리 PLUS 협력대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가까운 IBK기업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녹록치 않다”면서 “지역 중소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금융기관을 포함한 모든 기관과 협력하는 한편 모든 수단을 동원해 기업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챙기고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