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타미플루 복용 뒤 추락사 10대 2명 더 있다"...2명은 망상 증세김승희 "부작용문제 적절하게 대처했는지 살펴봐야"
양봉모 기자 | 승인 2019.01.11 09:12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복용한 후 추락사한 청소년이 2014년 이후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타미플루 복용 부작용 및 이상 사례 보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타미플루 복용 후 추락사한 사람은 2명이었습니다.

2014년 2월 당시 13세 남아가 타미플루를 복용한 후 아파트에서 떨어져 숨졌고, 2016년 3월 당시 11세 남아는 타미플루를 2회 복용한 뒤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습니다.

식약처 보고 사례와 별도로 지난해 12월에는 부산에서 13세 여중생이 타미플루를 먹은 후 추락사했습니다.

타미플루 복용 후 자살 충동을 느낀 사람도 2명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014년 4월 50세 여성은 타미플루 3정을 복용한 후 자살 충동을 느꼈고, 2015년 3월 22세 남성은 5일간 1일 2회 복용하다 조증 증세, 망상 증세, 환청, 기억상실과 불면증에 시달렸습니다.

2013년부터 2018년 9월까지 타미플루 처방 건수는 총 437만5천945건이었으며, 위장장애 등 부작용으로 보고된 사례는 천86건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타미플루 부작용은 지속적으로 제기된 문제로, 보건당국이 부작용 문제에 대해 적절하게 대처했는지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봉모 기자  yangbbs@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봉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