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법원 전자법정 구축사업 입찰비리...검찰 前 법원행정처 직원 체포
전영신 기자 | 승인 2018.12.11 13:55

대법원이 전자법정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사업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오늘 서울 강동구 A사와 경기 성남시 B사 등 전산장비 납품업체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또 부인 명의 업체를 차려놓고 전자법정 구축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온 법원행정처 전산정보관리국 공무원 출신 남모씨를 체포해 조사 중입니다.

남씨를 비롯한 법원행정처 전산공무원들은 이보다 앞서 2000년대 또다른 업체를 통해 대법원 전산관련 사업을 사실상 독점하다가 국회와 감사원의 지적을 받았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