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 "KTX 탈선사고 근본적 불신줬다"... 쇄신 대책 마련 지시
김호준 기자 | 승인 2018.12.10 15:50

문재인 대통령은 강릉선 KTX 탈선 사고와 관련해 우리의 일상이 과연 안전한가라는 근본적 불신을 줬다며 철저한 사고원인 규명과 함께 쇄신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KTX 사고에 대해 "천만다행으로 저속 상태여서 인명 피해가 없었지만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고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안전권을 국민의 새로운 기본권으로 천명하는 정부로서는 참으로 국민께 송구하고 부끄러운 사고였다."며 "부상한 분과 불편을 겪은 분들께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우리의 교통 인프라가 해외로 진출하고 있고, 더욱 활발한 진출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마당에 민망한 일이기도 하다"면서 "국토부는 이번 사고뿐만 아니라 최근 크고 작은 철도 사고가 잇따른 사실을 중시해 철저한 사고 원인 규명과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쇄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승객의 안전보다 기관의 이윤과 성과를 앞세운 결과가 아닌지도 철저히 살펴보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