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김정은, 북핵 포기하는 순간 숙청될 것"
BBS NEWS | 승인 2018.07.22 15:0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북한은 전혀 변화되지 않았다"며 "위장이라는 뜻"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방선거 참패로 대표직에서 물러나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반도 냉전을 돌파하려면 대화와 타협으로 돌파하는 방법이 있고, 힘의 균형을 바탕으로 상대를 굴복시키는 방법이 있는데, 대화와 타협은 상대의 자세와 태도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그런데도 북한이 변화했다고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더 큰 재앙을 불러 올 수 있다"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에 지원한 달러가 핵이 돼 돌아 왔듯 한반도에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체제 전쟁에서 밀리다 북핵 한방으로 주도권을 잡았기 때문에 절대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면서 "북핵을 포기하는 순간 김정은도 강성 군부에 의해 숙청된다"고 강조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