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北 대미 비난은 협상 전략…북 비핵화 개념은 한미와 같아"
김호준 기자 | 승인 2018.07.12 17:42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협상이 정상궤도에 돌입했으며 북한의 미국 비난은 협상 전략이라고 밝혔습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북한이 말하는 비핵화와 미국과 한국이 말하는 비핵화의 개념은 차이가 없다고도 말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싱가포르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고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되고 있는 북미간 후속협상 상황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간 협상이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북미간 후속 협상이 지지부진하고 나아가 북한이 미국을 비난하는 등 외형상 갈등 양상으로 비치고 있지만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흔들림없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을 모아간다면 북미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 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짚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