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선거 후폭풍... 야권 지도부 사퇴, 정계 개편 현실화
김호준 기자 | 승인 2018.06.14 11:11

 

< 앵커 >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재보궐선거가 '민주당의 압승, 야권의 참패'로 마무리되면서 보수 궤멸이 현실로 드러났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인 가운데 보수 대통합론이 제기되는 등 야권 재편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이 반전의 카드로 꼽았던 '샤이 보수'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보수의 텃밭으로 여겨졌던 부산.울산.경남으로 더불어민주당이 동진해 전국 정당으로서 입지를 굳혔습니다.

70%를 넘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센토사 합의'로 이어진 한반도 평화무드에 따른 기울어진 운동장이 야당 참패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이같은 표면적인 이유보다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정치를 원했던 국민적 열망을 외면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특히 탄핵 이후에도 제대로 된 개혁을 하지 않고 지역주의와 냉전주의 사고 방식에 의존했던 야당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내려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번 지방선거가 정치권에 미치는 후폭풍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범 2년차인 문재인 정권의 국정 운영은 탄력을 받는 반면 야권은 주요 지도부의 사퇴를 시작으로 정계 개편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당력을 집중했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친 바른미래당은 유승민 공동대표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오늘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국민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 대 당'의 통합이나 '헤쳐모여 식'의 보수 대통합론이 부상되고 있지만 여권발 정계 개편 가능성도 피어나고 있습니다.

광역단체장은 물론 재보선에서 당선자를 배출하지 못한 민주평화당은 기반이었던 호남지역에서 민주당에 뒤쳐지면서 존립을 고민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BBS NEWS 김호준입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