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성김-최선희 오후 협의 후 산회…CVID 놓고 막판 진통
BBS NEWS | 승인 2018.06.11 21:00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오전과 오후에 걸쳐 총 4시간 30분간 '마라톤 협의'를 벌인 뒤 일단 산회했습니다.

성 김 대사와 최선희 부상은 오늘 오후 2시 40분부터 약 2시간 30분 동안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에서 오후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헤어진 양측은 각각 보고와 승인 절차를 거친 뒤 저녁 식사 후 다시 만나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통들은 보고 있습니다.

양측은 미국 측의 핵심 목표인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합의문에 명기하는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BBS NEWS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