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6.13지방선거 기획 ⓶ 부산시장]오거돈-서병수 양강 구도 속 단일화 변수?오거돈, 3전 4기 끝에 승리? 서병수, 재선 성공?
박찬민 기자 | 승인 2018.05.30 07:30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자들을 만나보고 있습니다.

오늘은 부산시장 선거전을 들여다볼텐데요.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의 양강 구도 흐름 속에 모두 5명이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박찬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부산시장 선거에는 여야와 무소속 후보를 포함해 모두 5명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행정에서부터 정치계, 노동계까지 부산을 위해 활동해 온 인물들입니다.

공식선거운동에 앞서 부산시장 선거의 관심은 오거돈-서병수의 리턴매치.

3전 4기 끝에 기회를 노리는 오거돈 후보냐,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위기를 맡은 서병수 후보의 재선이냐가 흥밋거리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는 가덕도신공항 건설 공약 등 초반 선거 분위기를 주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에 더욱 자신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인서트/오거돈/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부산의 행복지수를 아시아권 도시 중에 10위권 안에는 들어가게 만들겠다. 우리의 일인당 소득을 5만 불 시대를 2030년까지 열겠다. 해양 경쟁력을 세계 5위권의 도시로 만들겠다. 팔관회는 확실히 역사적인 검증을 거친 것이고 연등행사도 우리가 관광상품으로...)

출발이 늦은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는 여론조사의 허구성을 지적하면서 부산과 경남을 지켜달라며 유권자들에게 호소하고 있습니다.

오거돈 후보에 대한 검증시리즈를 이어가면서 공격적인 선거운동으로 분위기 반전도 노리고 있습니다.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인서트/서병수/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

(지난 4년동안 시민소득 5만불 글로벌 경쟁력 30위권 안의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 부산이라는 도시의 기초체력을 다졌습니다. 뿌리를 내렸습니다. 이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 됩니다. 범어사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사찰들이 우리 부산 그리고 부산 근교에 많이 있습니다. 제대로 복원시키는 것은 복원시키고 시민들이나 외부의 관광객들이 편히 머물고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오거돈.서병수 양강구도 속에 바른미래당 이성권, 정의당 박주미, 무소속 이종혁 후보의 공약대결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는 오거돈.서병수 두 후보의 비방전을 비판하면서 정책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성권 바른미래당 부산시장 후보

[인서트/이성권/바른미래당 부산시장 후보]

(첫째 아이를 낳으면 100만원, 둘째 아이는 300만원, 셋째 아이는 500만원을 지원하는 형태로 저출산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 어르신들이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연 200만원의 기초노인 연금을 별도로 지자체 차원에서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정의당 박주미 후보는 여성후보로 부산청년사회상속제 등을 공약하면서 노동계와 젊은층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박주미 정의당 부산시장 후보

[인서트/박주미/정의당 부산시장 후보]

(여성들이 가정과 일을 양립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야 된다 생각이구요. 사회 초년생이 출발할 수 있는 지원금을 1인 500만원 씩 지원할 계획입니다.)

5자 대결의 선거구도 속에서 보수 진영과 진보 진영 후보의 각각의 단일화 가능성이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실상 한 지붕 식구였던 보수 진영 후보들이 마지막에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BBS 뉴스 박찬민입니다.

이종혁 무소속 부산시장 후보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