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풍계리 취재 미.영.중.러 기자단 방북...남측 기자단 방북 무산
공동취재단 | 승인 2018.05.22 17:21

 

< 앵커 >

 

(공동취재단)

한국을 제외한 4개국 외신기자단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취재하기 위해 오늘 중국 베이징에서 항공편으로 방북했습니다.

정부는 통일부 장관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남측 기자단 방북이 무산된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신두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취재하기 위한 외신기자들이 오늘 오전 중국 베이징을 출발해 고려항공 전세기편으로 원산에 도착했습니다.

AP통신은 오늘 오후 1시쯤 원산발 기사를 통해 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이 원산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금까지 파악된 풍계리 취재 언론사는 미국 매체인 AP와 CNN, CBS방송, 그리고 영국의 뉴스채널 스카이 뉴스, 러시아의 타스 통신과 방송사인 러시아 투데이,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입니다.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행사와 관련한 준비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행사를 취재할 기자단 수송을 위해 원산과 길주를 잇는 철로를 보수하고, 열차 시험운행을 하는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일부터 25일 사이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한국과 미국,영국,중국,러시아 등 5개국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15일에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와 관련해 통지문을 우리측에 보내 통신사와 방송사 기자를 각각 4명씩 초청한다고 알려왔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남측 기자단의 명단을 접수하지 않았고, 어제부터 베이징에 대기하던 우리측 풍계리 공동취재단은 항공편을 이용한 방북이 결국 무산됐습니다.

정부는 오늘 조명균 통일부 장관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하기 위한 남측 기자단 방북이 무산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BBS뉴스 신두식입니다.

 

 

공동취재단  shinds@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동취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