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주세계산악영화제, 2018 세계산악문화상 '크리스 보닝턴' 선정
김형열 기자 | 승인 2018.05.17 17:43
크리스 보닝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BBS불교방송

(사)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2018년 울주세계산악문화상 수상자로 영국의 크리스 보닝턴 경을 선정했습니다. 

알피니즘의 살아있는 신화로 불리는 크리스 보닝턴 경 (Sir. Chris Bonington · 84)은 등반가이자 모험가로, 1996년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습니다.

크리스 보닝턴은 16세에 암벽 등반을 시작한 이래 끊임없는 도전정신으로 세계 고봉을 차례차례 최초 등정했으며, 1985년에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8848m)에 올랐습니다.

또 산악인 뿐 아니라 작가로서 다양한 저서를 집필하기도 했습니다. 1966년 첫 저서인 '나는 등반을 선택했다(I Chose to Climb)’ 출간 이후 20여권의 책을 썼습니다.

울주세계산악문화상 시상식은 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식에서 진행되며, 크리스 보닝턴 경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초청으로 개막식 참석과 함께 영화제 기간 동안 특별강연 등 다양한 이벤트로 국내외 관객을 만날 예정입니다.

영화제 관계자는 “미래 지향적 등반을 추구해온 크리스 보닝턴은 최초의 프로 산악인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모험과 개척 정신을 일깨워줬다"며 "수많은 저서와 영상으로 등산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등 올해 3회 영화제 슬로건인 ‘새로운 도전’에도 가장 적합한 인물로서 선정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열 기자  hurasi@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