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생명의 땅 이야기”...성주생명문화축제 4일간 일정으로 개막
김종렬 기자 | 승인 2018.05.17 17:01
   
▲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성주 성밖숲 일원에서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가 열린다. 성주군 제공

국내 유일의 생명문화축제인 ‘2018 성주생명문화축제’가 오늘(17일) 세종대왕자태실에서 생명선포식을 시작으로 4일간의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세종대왕자태실에서는 생명의 존귀함을 널리 알리는 생명선언문 낭독과 대형 낙관 퍼포먼스가 펼쳐졌습니다.

‘세종이 선택한 생명의 땅 이야기’를 주제로 성주 성밖숲 일원에서 열리는 축제는 임금에게 성주참외를 진상했던 의식과 태교음악회, 시가지 난장 퍼레이드, 관운장 줄다리기, 대동놀이 한마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됩니다.

성주는 조선 시대 세종대왕의 왕자 18명과 세손인 단종의 태가 묻힌 전국 최대 규모의 태실지로 세계적으로 가치있는 우리나라 장태문화의 산실입니다.

앞서 지난 지난 2일 서울 경복궁에서 태봉안 출정식과 퍼레이드로 채화된 생명의 불씨는 400km를 달려 성주 세종대왕자태실에 안치됐습니다.

성주군은 세계적 가치를 지닌 세종대왕자태실을 세계유산에 등재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축제추진위 관계자는 “별고을 성주만의 차별화된 성주생명문화축제를 준비해 많은 관광객이 즐기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종렬 기자  kjr21c@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