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日, '독도 일본땅' 주장 되풀이...韓 외교부 "즉각 철회"
류기완 기자 | 승인 2018.05.15 12:10

 

일본이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동해 표기에 대해서도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주장을 새로 포함하는 등 외교적 도발 수위를 높였습니다.

보도에 류기완 기잡니다.

 

일본 정부가 올해도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한 외교청서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을 담은 2018년판 외교청서를 오늘 각의에 보고했습니다.

일본의 '외교청서'는 우리나라 '외교백서'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일본 외교청서를 보면, 동해 표기에 대해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주장을 새로 포함하는 등 우리나라에 대한 외교적 도발 수위를 높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협조를 당부하는 등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역사와 영토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도발하고 나서면서, 앞으로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한일 연대와 협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전에 불가결하다'고 적었지만, 지난해에 담겼던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은 삭제됐습니다.

이는 아베 총리의 올해 시정연설 때 시사한 것처럼 한국을 홀대하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아울러 일본청서에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이행을 재차 촉구하고,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 동상 건립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편 우리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한 데 대해 "즉각 철회하라"면서 시정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 오전,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