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북미정상회담 빅딜 윤곽...폼페이오 ‘당근’ VS 볼턴 '채찍"
홍진호 기자 | 승인 2018.05.14 11:21

 

다음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를 전제로 한 경제제재 완화 등 북미간 빅딜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민간투자 허용을 처음으로 언급하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제재의 수위를 높이는 등 연일 밑그림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홍진호 기자입니다.

 

지난주 평양을 다시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핵이 완전히 폐기되면, 미국 민간투자가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어제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 완전해체에 동의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민간투자 허용을 처음으로 언급했습니다.

농업과 에너지 분야에서의 지원과 인프라 구축은 물론, 평양에서 맥도널드 햄버거를 먹고,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는 등 완벽한 경제지원을 하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미국이 당근만 제시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볼턴 보좌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면, 이를 미국 테네시 주의 오크리지로 가져갈 것이라며 공개했으며, 생화학무기 폐기도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즉, 보상은 신속한 일괄타결 이후에 이뤄질 것임을 거듭 강조한 겁니다.

보상과 제재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협상을 극대화 시키려는 미국이 어떠한 성과를 거둘지 주목됩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볼턴과 폼페이오의 발언을 매파와 비둘기파의 기싸움으로 보는 시각도 존재합니다. 

BBS NEWS 홍진호입니다.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