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7년만의 여자탁구 남북 단일팀, 오늘 일본과 4강 대결
BBS NEWS | 승인 2018.05.04 07:44

남북 여자탁구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단일팀을 구성했습니다.

대한탁구협회는 스웨덴에서 열린 2018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 중인 여자 대표팀이, 북한과 단체전 8강 대결을 앞두고 단일팀 구성에 합의해 경기 없이 4강에 진출했다고 밝혔습니다.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탁구 'KOREA팀'은 오늘 오후 6시 일본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대결을 펼칩니다.

남북 단일팀은 한국의 전지희, 유은총, 서효원, 양하은, 김지호 등 5명에 북한의 김송이, 김남해, 차효심, 최현화 등 4명이 포함됐는데, 이들 가운데 3명이 경기에 출전합니다.

3-4위전이 없어 이미 동메달을 확보한 단일팀은 시상식에서 남북의 국가 연주와 국기 게양을 각각 한 번씩 할 예정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