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8 남북정상회담
트럼프, 북한 비핵화 성공하면 노벨평화상 받을만해
BBS NEWS | 승인 2018.04.28 08:06
[상단]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좌하] 린지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 [우하] 트럼프 미대통령

북한 비핵화에 성공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받을 수 있다고 그레이엄 미 공화당 상원의원이 주장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북미 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정상회담 확정을 추진 중인 상황 등을 언급하면서 "트럼프가 없었더라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중국을 상대로 그가 변화를 가져오는 데 대해 진지하다는 점을 설득했다"면서 "만약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받을 만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인 그레이엄 의원은 만약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서 속임수를 쓴다면 북한에 대한 군사 행동을 비롯한 응징이 가해질 것이라는 평소 주장도 재확인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경고의 한 마디"라면서, "김정은이 할 수 있는 최악의 일은 트럼프를 속이는 것"이라며 "이러한 모든 행보 이후에 과거에 오랫동안 해온 방식으로 돌아간다면, 도널드 트럼프는 북한에 놀아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특히 자신들은 "평화를 갖게 되거나, 또는 김정은이 실수해서 전쟁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BBS NEWS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