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땅콩회항 조현아 이어 이번엔 동생 조현민 전무 물벼락 갑질 논란
BBS NEWS | 승인 2018.04.12 21:34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갑질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광고업계에서는 지난달 조 전무가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는 업체와의 회의 자리에서 광고팀장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렸다는 글이 돌았습니다.

당시 조 전무는 광고팀장이 광고와 관련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지만, 물컵을 바닥으로 던져 물이 튄 것이지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리는 폭력적인 일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사건 이후 조 전무는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직원 모두에게 개별적으로 문자를 보내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무는 오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해선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지난 2014년 조 전무의 언니인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으로 파문을 일으킨데 이어 동생인 조 전무까지 구설에 오르자 대한항공은 크게 당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