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8 동계올림픽
‘이상화의 기운을 오늘도!'...스피드 스케이팅, 이틀 연속 메달 사냥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조윤정 기자 | 승인 2018.02.19 11:15

 

우리나라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단이 오늘도 금빛 질주를 시작합니다.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m의 모태범, 차민규, 김준호가 500m 경기에서 깜짝 메달에 도전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조윤정 기잡니다.

 

우리나라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이 이틀 연속 메달 사냥에 나섭니다.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모태범, 차민규, 김준호 선수는 오늘 밤 500m 경기에 출전합니다.

무엇보다 2010년 벤쿠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모태범 선수의 세 번째 올림픽 도전이 눈에 띕니다.

조계종 종립학교 은석초등학교를 졸업한 대표적인 불자 선수 모태범은 그 동안의 부진을 씻고 재기에 나섭니다.

또, 대표팀의 ‘단거리 에이스’ 차민규도 깜짝 메달 후보로 꼽힙니다.

이미 차민규는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이자 이번 시즌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어 더욱 주목되고 있습니다.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들도 오늘 밤 금빛 질주를 이어갑니다.

김보름, 노선영, 박지우, 박승희 선수가 팀추월 경기에 출전해 네덜란드와 레이스를 펼칩니다.

또 썰매 종목 두 번째 메달에 도전하는 봅슬레이의 원윤종, 서영우 선수도 봅슬레이 2인승 3, 4차 주행에 나섭니다.

어제 진행된 1, 2차 시기에서 9위에 오른 두 선수가 남은 주행에서 역전 드라마를 쓸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평창에서 BBS 뉴스 조윤정입니다.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조윤정 기자  bbscho99@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취재팀] 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