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으로 17명 사망...용의자는 퇴학생
이하정 기자 | 승인 2018.02.15 10:47

 

< 앵커 >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숨졌습니다.

붙잡힌 용의자는 이 학교를 다니다 퇴학당한 19살 소년으로,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하정 기잡니다.

 

< 기자 >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현지시간 14일 오후,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숨졌습니다.

범인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마구 쏘았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총격은 1층 교실 근처에서, 수업이 끝나기 직전에 시작됐습니다.

사망자 17명 가운데 12명은 학교 안, 2명은 학교 밖에서, 또 다른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됐으며 2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당국이 전했습니다.

현지 병원 관계자들은 현재 총격사건에서 부상한 16명이 일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예전에 이 학교에 다녔던 19살 니콜라스 크루스라는 총격 용의자를 붙잡아 압송했습니다.

크루스는 앞서 교칙위반으로 퇴학당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범행 당시 적어도 한 정의 AR-15 반자동소총과 다수의 탄창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크루스의 단독범행으로,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이번 사건에 따른 우리 국민 피해 신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선 지난달 23일 켄터키 주 한 고등학교에서 15세 소년이 권총을 난사해 또래 학생 2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치는 등 지난달 하순까지 11건의 크고 작은 총격 사건이 학교에서 발생했습니다.

BBS 뉴스 이하정입니다.

이하정 기자  hjl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