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국네트워크
[전국네트워크] 재점화된 ‘대청호‧충주호’ 명칭 논쟁
이호상 기자 | 승인 2018.02.01 16:33

충주호 전경

지역 이슈를 짚어보는 <뉴스파노라마> 전국 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오늘은 청주로 갑니다.
청주BBS 김정하 기자가 청주 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김 기자.

 


네, 청주 입니다.

 


내륙 한 가운데 충북에 위치한 ‘대청호’와 ‘충주호’의 명칭이 공식 지명이 아니라면서요.
그래서 대청호와 충주호가 속한 자치단체 마다 “우리지역 명칭을 따서 이름을 바꿔야 한다”, 이렇게 주장하며 자치단체끼리 ‘논쟁’이 벌어졌다구요.

 


네, 그렇습니다.
대청댐은 1980년에 건설됐습니다.
대청호는 대전시와 청주시, 옥천, 그리고 보은군 지역에 걸쳐있는 큰 호수입니다.
현재 ‘대청호’라고 부르는 명칭은 대전과 청주의 앞 글자를 따서 ‘대청호’로 명명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충주호도 마찬가집니다.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충주호는 1985년에 건설됐습니다.
충주호 역시, 충주와 제천, 단양지역에 걸쳐있는데요.
현재 제천, 충주, 단양군이 충주호 명칭을 두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대청호’와 ‘충주호’가 공식 명칭이 아닌 것으로 확인이 됐습니다.

 


우리 국민들 모두, 대청호와 충주호가 공식 명칭인줄 알고 있는데요. 새롭게 느껴집니다.

 


그렇습니다.
현재 대청호와 충주호 명칭은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의결을 받지 않은 호숩니다.
공식적으로 보면 두 호수는 ‘지명이 고시되지 않은 수역’인 것입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015년부터 지금까지 산과 섬, 고개 등 자연 지명과 인공시설물에 대한 명칭을 정비하고 있는데요.
국토지리정보원은 호수의 명칭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 해당 지역의 의견을 현재 듣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전국적으로 대청호와 충주호처럼 공식 절차를 밟지 않은 ‘미 고시 명칭’ 어느 정돕니까.

 


자]정비 대상만 전국적으로 20만건에 달한다고 합니다. 
물론 국가기본도에는 예전부터 불렸던 ‘대청호나 충주호’와 같은 ‘현지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가지명위원회에 의결과 고시를 거친 ‘공식 지명’, 그러니까 전국의 댐과 호수 중에는 이같은 절차를 밟은 곳이 단 한곳도 없습니다. 
  
◀INT▶
국토정보지리원 강우구 사무관의 말,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지명을 제정절차를 거쳐서 제정한 지명이 아니라 현지에서 그냥 사용하고 있는 지명이죠. 그런 지명들이 전국적으로 무수하게 많죠.  ”

 


문제는 명칭 논란 때문에 지역 간 갈등이 다시 불붙고 있다고요.

 


명칭을 두고 갈등의 골이 깊은 지역은 충주시와 제천시 입니다.
일단 명칭을 ‘충주호’라고 부르겠습니다.
충주호는 충주와 제천에 걸쳐있는데요.
충주시는 ‘충주호’로, 제천시는 ‘청풍호’로 각각 부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 호수에 인접한 단양군도 지난해 남한강 유역 호수를 '단양호'로 명명한 뒤, 수상 레포츠 시설을 다채롭게 추진하고 있습니다.
충주호 명칭 때문에 제천시와 충주시, 단양군이 논쟁을 벌이고, 이 논쟁은 계속 되풀이고 있습니다.

 


현재 충주와 제천시는 어떤 입장입니까.

충주시의 입장은 “충주호와 관련된 모든 시설이 충주시에 있기 때문에 충주호로 불러야 한다”
이런 논리입니다.

◀INT▶
충주가 지역구인 이언구 충북도의원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모든 것이 발전소라든지 충주호의 기능이라든지, 이런 것이 다 충주호에 집결돼 있습니다. 단지 지역주민들의 땅이 많이 들어가고, 수몰이 많이됐다...이런 차원에서 자기들이 (청풍호로)주장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제천시의 입장은 다릅니다.
제천시는 “전체 호수 면적이 제천시에 걸쳐 있고, 수몰민들도 충주보다 제천이 많기 때문에 청풍호로 불러야한다”
이렇게 반박하고 있습니다.

◀INT▶
장한성 제천 청풍호사랑 위원장의 말, 들어보시겠습니다. 

“호수길이 53km 중에 30km가 제천시 관할입니다. 또 수몰 주민도 1만 8683명의 이주민이 발생이 됐습니다. 그런데 충주의 경우는 호수길이가 7.7km, 8km가 안됩니다. 당연히 유역이 많이 차지하는 청풍호로 해야 합니다.”

 


‘충주호 명칭’을 둘러싸고 충주시와 제천시가 저마다 다양한 지역행사를 열고 있다고요.

 


그렇습니다.
두 지역은 ‘충주호 명칭’을 두고 사계절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충주는 ‘충주호 축제’,
제천은 ‘청풍호 축제’
이렇게 명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한 예를 들어보면요. 
두 지역은 해마다 4월이 되면 충주호·청풍호반을 끼고 ‘벚꽃 축제’를 엽니다.
그런데 같은 호수 변에 벚꽃이 피지만 충주시는 ‘충주 벚꽃 축제’를 열고,
제천시는 ‘청풍호 벚꽃 축제’를 각각 열고 있습니다.

한 때는 명칭 갈등을 두고 이 지역에서 집회는 물론, ‘명칭 찾기운동’이 진행되면서 두 지역 간 다툼도 있었는데요.  
실제 충주호 중간 지점, 그러니까 충주시와 제천시 경계지점인데요. 이 경계지점에 큰 다리가 있습니다.
충주·제천 시민단체가 이 경계지점 큰 다리에서 피켓을 들고 맞붙은 겁니다. 

 


호수를 둘러싼 지역갈등...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가장 현명한 방법은 자치단체 간 ‘합의’인데요. 
하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국가지명위원회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합니다.
국가명위원회에 호수 명칭과 관련한 안건을 상정해야 하는데요.
안건 상정도 쉽지 않습니다.
충북도 지명위원회를 먼저 거쳐야 할 수 있는데, 충북도 입장에서는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줄 수도 없어 지명안을 올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따라서 호수 지명과 관련된 논란은 앞으로 계속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청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호상 기자  hvnews@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