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7 국회 국정감사
심상정 "현대글로비스, 허위 세금계산서 발행으로 내부 거래비율 낮춰"
김호준 기자 | 승인 2017.10.19 10:28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조직적으로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해 내부거래 비율을 낮추거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현대글로비스에서 제출한 세금계산서 등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총 1089억원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행하고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현대글로비스가 거래한 업체는 사무실이라고 보기 힘든 일반 상가 건물에 입주한 사실상 '유령회사'에 가까웠다고 심상정 의원은 주장했습니다.

이와함께 거래 기록을 보면 현대글로비스가 취급하는 폐플라스틱의 거래가 전혀 발견되지 않는 등 '장부상 거래'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확인됐습니다.

심상정 의원실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물량 이동을 확인한 적이 없다고 인정했으며, 거래업체 관계자도 물건을 안받고 돈을 줬다면서, 대기업이 인수증을 써달라고 하니 써줬다는 등 허위세금계산서 발행을 인정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심 의원은 현대글로비스의 가짜 거래가 내부거래비중을 낮추고 사업을 다각화한다는 명분아래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현대글로비스의 내부거래는 2013년 75%에서 2016년 67%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심 의원은 "규모가 1,000억 원에 이르는 만큼 경영진의 의사 결정 없이는 불가능한 거래로 보인다”면서, “현대글로비스의 지배구조를 바꿀 수 없는 상황에서 내부거래 규제강화에 대비하거나 비자금을 형성하는 데 허위 세금계산서 발행을 악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호준 기자  5kjoon@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