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일반고 기숙사에 원거리·사회적통합 대상자 비율 낮아"
김종범 기자 | 승인 2017.07.17 20:16

광주지역 일반고 기숙사 입사자 가운데 사회적 통합 대상자와 원거리 통학자의 비율이 권고 기준에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이 광주광역시교육청에 정보공개 청구해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주 시내 26개 일반고 기숙사 총 정원 2천698명 가운데 사회적 통합 대상자 인원은 135명으로 전체의 5.0%, 원거리 통학자 인원은 277명으로 전체의 10.3%에 그쳤다.

현재 인원 2천 275명과 비교해도 사회적 통합 대상자는 5.9%, 원거리 통학자는 12.2%에 불과했다.

광주시의 기숙사 설치 및 운영 조례에 따르면 기숙사 운영학교는 입사자 선발 시 사회적 기숙사 정원 가운데 사회적 통합 대상자 10%, 원거리 통학자 5%를 우선 선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렇지만 광주지역에서 기숙사를 운영하는 26개 일반고 가운데 이 같은 권고 사항을 준수한 학교는 조선대 부속고등학교와 동명고등학교 2곳뿐이었다.

학벌없는 사회모임측은 "상당수 기숙사 운영학교가 이른바 명문대에 진학할 수 있는 학생들을 관리하기 위해 기숙사를 운영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기숙사가 원거리 통학자 등 실제로 필요한 학생들을 위해 운영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범 기자  kgb29@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