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대 국회 국정감사
김순례 "'작은 결혼식'이 '초라한 결혼식'이냐?" 강은희 "예산이 없어요"
박지환 인턴기자 | 승인 2016.10.18 18:35
새누리당 김순례 의원

정부가 결혼식 문화의 허례허식을 없앤 ‘작은 결혼식’을 보급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지만 예산 부족으로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순례 의원은 오늘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현재 여성부가 추진하는 '작은 결혼식'이 형식적으로 시행되고 있다면서 "'작은 결혼식'이 아니라 '초라한 결혼식'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김순례 의원이 든 사례를 보면, 여성부 홈페이지에 소개된 '작은 결혼식'에 들어갈 경우 한국웨딩플래너협회 홈페이지로 연결돼 웨딩플래너와 고객을 연결하는 창구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또 결혼식장을 저렴하게 빌려주는 곳으로 소개된 한 구청 강당은 담당자가 '작은 결혼정보센터'에 등록돼 있는 사실조차 모르고, 더구나 해당 강당은 결혼식 용도로 사용될 수 없는 것으로 김 의원실에서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작은 결혼식을 통해 '절제하자'는 통념 변화를 유도하려는 여성부의 좋은 의도가 업체의 이익 창출에 이용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작은 결혼식' 정책이 비예산 정책이다보니 예산이 없어 제대로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강은희 여성부 장관은 "'작은 결혼식' 예산이 별도 항목으로 편성돼 있지 않아 기존의 다른 예산에서 떼어다가 진행하다보니 이런 문제점이 생기는 것”이라며 '작은 결혼식'에 대한 예산 편성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예산 사업으로 한다해도 상업성 업체가 결부돼서 서비스 되는 것은 문제있다"며 "빠른 시간내에 개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지환 인턴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환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1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