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6 리우올림픽
리우 입성까지 '우여곡절'...박태환 "컨디션 좋아, 잘 적응할 것"
박준상 기자 | 승인 2016.08.02 10:06
박태환 선수

리우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 선수가 비공개 첫 훈련을 마무리했습니다.

박 선수는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아쿠아틱스 스타디움의 보조 수영장에서 2시간 40분 정도 훈련을 마치고 "컨디션은 좋다"면서 "환경은 열악하지만 잘 적응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박 선수는 우리 시간으로 오는 7일 자유형 4백미터 경기를 시작으로, 백미터와 2백미터, 천5백미터 네 종목에 출전할 예정입니다.

앞서 박 선수는 금지약물 양성반응으로 국제수영연맹으로부터 18개월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아 대한체육회의 규정에 막혀 올림픽 출전이 무산될 뻔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법원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가 국가대표 자격을 인정하면서 힘겹게 올림픽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박준상 기자  amuronae@naver.com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